코카콜라
저 문구만 보면 생각나는 사람들이 있다.
항상 보고 싶지만 보게 되는 것이 겁이 나는.

돌아가보고 싶다는 것은, 좀 두려운 일인 듯하다.
공포 없이 과거를 그리워하는 일이란 영원히 불가능할 것 같다.
블로그 이미지

Felis.G Felis G.

다시 시작된 이야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를 아프게 만든 무엇인가에 대한, 또 누군가에 대한 불평과 불만의 시기가 지나고 나면, 골병난 몸을 이끌고 할 수 있는 일의 범위가 점점 줄어들어 결국에는 '1. 아, 됐고 이렇게 만든 게 누구야, 싸우자, 와 2. 그래도 어떻게든 죽을 때까지 버티고 산다, 아니면 3. 내가 죽어야 이 꼴을 더 이상 안 본다' 정도로 보기가 요약되는 듯하다.  

 

  1번을 지나 2번에 접어든 삶을 살고 있는 나로서는 3번까지는 안 가도록 스스로를 잘 다스릴 필요가 있는데... 그래서일까? 가끔은 타인의 슬픔을 모른척하고 내 아픔에만 몰두하고는 한다. 세상에는 불합리한 일들이 너무나 많다는 것을 알면서도 눈감아버릴 때도 많다. 그렇다. 병든 사회의 병든자로 산다는 것은 점점 더 '모른척'할 일이 많아진다는 뜻이기도 하다.

 

  아직은 내 '모른척'에 대해 양심의 가책 정도는 느끼고 있지만, 이 마저도 지나간다면 '세상은 원래 그런건데 어린 니들은 아무것도 몰라서 그래'라고 말하는 꼰대로 늙게 되겠지.

 

 

  그런데 정말 2번과 3번 보기 사이에 다른 미지의 보기는 없는 걸까? 그걸 찾아내야 할 것 같다. 적어도 살아가는 동안 아주 짧은 순간 동안이었다고 해도, 스스로 의미 있는 삶을 살았다는 확신을 가진 채 죽을 수 있으려면. 스스로를 아무것도 아닌 사람으로 만들고 있다는 생각이 오랫동안 떠나지 않는다.

 

 

블로그 이미지

Felis.G Felis G.

다시 시작된 이야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몇 달 동안 나를 괴롭힌, 나뿐만 아니라 회사 사람 모두를 괴롭혔던 한 클라이언트와의 작업이 거의 마무리되어 간다. 그 사이에 2년 넘게 (거의) 끊다시피했던 담배를 다시 들었다. 흡연을 다시 시작한다고 해서 스트레스가 풀리는 건 아니었지만, 흡연의 시간은 나에게 한 5분 정도 사고를 정지하고 바깥공기를 쐴 수 있는 소소한 시간을 주었다.

 

  다니고 있는 회사는 재개발지역에 있다. 낡디 낡은 건물들이 우르르 몰려 있는 이 삭막한 동네에서 2년 반을 잘 버텨왔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그 동안 나는 모은 돈도 없고, 만나는 남자와는 잘 되질 않았고, 친구들도 멀리 있고, 지금 심신이 너무 아프다. 지금 잘 하고 있는 것일까 하루에도 수십 번씩 고민하... 는 건 뻥이고 하루에 한 번은 생각하는 것 같은데...답이 없다.

 

 

  옥상에 올라가 담배를 한 대 피우고 머리를 리셋시키고 나면, 나는 내 자리에 돌아와 일을 한다. 그것도 일단 시작하면 열심히 한다. 나는 내 열심히 병 때문에 인생의 중요한 순간을 망친 게 한 두 번이 아니다. '그걸 알면서도 그래?', 라는 마음의 소리에는 그래도 사람이 책임감은 있어야지 어쩌고 저쩌고 하면서 말이다. 속은 썪어들어가면서.

 

  잘 살고 싶었는데, 잘 살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잘 사는 건지 모르겠고, 자꾸 돈에 얽매이게 되고, 그러면서도 돈은 안 모으고, 그러니 매달 카드값 내느라 허덕허덕하고, 나한테 화가 난다.

 

  으이구, 이 바보 몽충이 같은 거...

  그래도 나니까 안 미워하려고 노력중이다. 이런 나도 위로는 필요함.

 

 

 

 

 

블로그 이미지

Felis.G Felis G.

다시 시작된 이야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근황

불안과 중증의 것 2015. 9. 21. 22:45
고마운 줄 알지만 어쩔 수 없네
미안하지만 조금만 더 참아보자

어떻게 생각하면 좋은 말이다. 세상에는 고마움도 미안함도 모르는 놈들도 많으니까.

하지만 살면서 고마워 미안해란 말은 수도 없이 들은(하기도 많이 했던) 것 같은데 그 동안 수고했으니 이제 편해져도 된다는 말을 해 준 이는 없었던 것 같다. 앞으로도 죽기 전이라면 모를까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

몸이 지쳤을 때에는 그래도 꾸역꾸역 열심히 버티자는 주문에 걸려들 수 있었는데 마음까지 함께 지치고 나니 그 무엇도 달갑지가 않다.

꿈도 없고 성취감도 없이 시간을 축내는, 그러나 게으름은 허락받지 못 한 돼지가 되었다. 백수였을 때보다 나아진 게 뭘까. 내 월급으로 생존할 수 있게 된 거?

지금처럼 멍 하게 노트북만 바라볼 일이 아니다. 생각을 하고 실천을 해서 더 이상 안 아프고 싶다. 계속 이런 식이면 나도 묵주 같은 식칼을 들고 설치게 될 것 같다.

나는 지금 너무 아프다. 이 병에 대한 치료약이 있다면, 인생이 좀 더 충만해진다면, 그리하여 지금보다 조금만 덜 빈번하게 통증이 와준다면, 누구도 내게 말해주지 않는 대신 내가 나에게 이젠 편해지자라고 말 할 수 있다면.
블로그 이미지

Felis.G Felis G.

다시 시작된 이야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버지는 자식을 언제까지나 통제 아래 두려 하고 자식은 그런 아버지와 판박이처럼 닮아간다. 두 개의 비등한 권력이 다투면 누가 살아남아도 산 것이 아니다. 어느 쪽이 이겨도 그것은 결코 이긴 것이 아니다. 맹수의 무리에서 자식새끼가 크면 제 살길과 제 가족을 찾아 새로운 여정을 떠나라 등 떠밀 듯, 우리는 오래전 지난 날 이미 그렇게 했어야 하는 것은 아닐까. 너와 나는 다르다, 절대로 같을 수 없다, 죽을 때까지. 상대가 내 마음대로 되지 않는다고 언제까지 물고 뜯어야만 이 쓸데없는 권력 싸움이 종식될 수 있는 것인지 모르겠다. 어째서 이런 일들이 계속해서 발생하는 것일까. 조용하고 묵묵하게 살아내는 이들에 대한 피해가 너무나 크다.

 

상처는 당사자들만 받는 것이 아니다.

상처는 공동체 모두에게 남는다.

블로그 이미지

Felis.G Felis G.

다시 시작된 이야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